House to Home, Come On Ceremony 2016

|English|Japanese|

20161204_ComeOnCeremony.JPG20161204_ComeOnCeremony_Ceremony.jpg20161204_ComeOnCeremony_Interview.jpg

가족이 되는 집, 컴온잔치 House to Home: Come on Ceremony #Interview #Ceremony

<컴온잔치>는 확장되는 '가족'에 대하여 생각해본 작품이다. 예로부터 '결혼식'이라는 의식(儀式: ceremony)을 통하여 새로운 가족이 탄생하였다. 의식의 형태는 각 지역의 전통형식을 시작으로 사회와 문화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형식을 유입하며 바뀌어간다. 나는 1920년대에 제주도에서 일본으로 건너가신 조부모님의 가족으로서, 2003년부터 한국에 거주하고 있으면서 각양각색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일식집에서의 '가문잔치'(제주에서 결혼 전날 신랑신부집에서 친지들이 모여 치르는 잔치), 중국식당에서의 '자이니치(*在日:ZAINICHI 식민지시기에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재일교포와 그 후손들)', 한국 전통혼례와 일본 전통혼례, 성당에서의 결혼식, 한국 웨딩홀의 식권문화 등 형식과 음식은 다양하다. 나는 이 다양한 형식이 새로운 가족의 탄생이라는 같은 의미를 가진다는 점에 관심을 가지고 이제까지 경험한 결혼문화를 토대로 새로운 의식을 만들어 나 자신의 실제 결혼식을 두 차례의 퍼포먼스로 진행하였다. 신랑신부를 둘러싼 공동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로운 의식을 함께하며 가족을 이루는 것이다.

모니터에서 상영되고 있는 <컴온잔치>의 배경은 일본식 토지구획에 한국식으로 지어진 성북동 도시한옥마을이다. 성북동은 이웃의 정이 오가는 골목문화가 남아있는 동네라, 영상의 배경에 보이는 가구들은 지역주민들에게 빌려올 수 있었다. 그렇게 꾸민 집에서 부침개와 오코노미야키(일본부침개), 막걸리와 사케(일본 청주) 등 한일의 음식과 빈티지 한복원단으로 제작한 신부의상을 준비하고 제주도의 '가문잔치'일본에 건너가서 변형된 '가문잔치'를 재해석한 잔치를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