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inuous Way 2013 Changdong


20130509_02_KIMinsook_ContinuousWay_ChaeckBo-graphy2013_Digital_C_print.jpg
KIM insook, ContinuousWay, "ChaeckBo-graphy 2013", Digital_C_print



 Continuous Way

Kim Insook


The story wrapped in ChaeckBo(book cloth)

 

Present day children playing around with a book wrapper that they've never seen.

Present day children who learned about "the village of where I am living" and "the history of the school that I am going to" imagined themselves living in the past.

Rubber shoes, which present day children first put on, were cool but painful to the heels. A book wrapper was rather heavy but convenient. A school cap, which today's children had first worn, became the symbol of being stylish. (Present day girls also began to arrange their hair in two braids that made them bashful and wore skirts)

Children in the past, who went to school in times of scarcity after the Korean War, carried their books by wrapping them in cloth instead of wearing backpacks. They also had to walk to school by putting on rubber shoes because sneakers were very expensive. A book wrapper and black rubber shoes are made from the tragic history of the Korean Peninsula, but they remain as dim individual nostalgic memories of old childhood.

Present day children create new memories and experiences by wrapping the memory of old childhood (today's senior residents) in a cloth. 



소년들이 소년들에게 - continuous way -                                                                       

                                                                    

글 김인숙

책보 안에 담긴 사연

 

난생 처음 보는 책보를 메고 뛰어 노는 소년들.

이제까지 아무도 들려주지 않았던 '내가 사는 동네', '내가 다니는 학교의 역사'를 알게 된 소년들은 각각의 방법으로 옛 소년들에 대해 생각을 해보았다.

처음 신은 고무신은 발에 달라붙어 시원하지만 발꿈치가 긁혀 아프기도 하였고, 처음 메본 책보는 생각보다 무거웠지만 편하기도 하였다. 처음 써 본 학생모는 멋스러움의 상징이 되었고 처음엔 쑥스러웠던 양 갈래 머리와 치마차림에도 애착을 느끼기 시작하였다.

6.25전쟁이 끝나고 모든 물자가 부족한 시대에 학교를 다닌 옛 소년들은 귀한 책가방 대신 보자기에 책을 싸서 학교를 다녔고, 비싸서 아무나 신을 수 없었던 운동화 대신 고무신을 신고 십리( 4km)가 넘는 등굣길을 걸었다고 한다. 책보와 검정 고무신은 한반도의 비극의 역사에 의하여 만들어졌으나 옛 소년 개개인의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있다.

소년들은 옛 소년들의 추억을 책보에 싸서 새로운 나날을 경험하는 것이다.


20130509_12_KIMinsook_ContinuousWay_ChaeckBo-graphy2013_Digital_C_print.jpg

           KIM insook, ContinuousWay, "ChaeckBo-graphy 2013", Digital_C_print



Schedules of Memories

'The School' is where most people gain their experiences, creates memories, and acts as a hub for its city. The purpose of <Arts+Project for making the village> is to communicate between the generations through artistic activities of sharing memories about the school. The project is co-planned by migrant couple KIM insook, who have worked as a creative artist for ten years in South Korea, and KIM Myongkwon, who had worked as a specialist of Machizukuri(making a village) for ten years in Japan.

KIM insook and KIM Myongkwon completed the workshop, <Schedules of Memories>, which senior residents shared their childhood memories to present day schoolchildren living in Changdong. Chang 2, 3 Dong near Changdong Creative Studio is a town where a residential area began to form 40 years ago. The reason why KIM insook and KIM Myongkwon paid attention to Changdang was that Changdong showed traces of the 80's in a big city during Seoul's rapid development. They requested the cooperation of Seoul Sinchang Elementary School, which has a long history of 42 years. The workshop consisted of 100 participates that included seniors and children for 4 weeks. KIM insook and KIM Myongkwon conducted the workshop <Schedule of Memories> with artists Bae Jinhee, Jeong Yunki, Lee Jinwon, Park Eunji and Bae Minkyeong; and coordinator, Hyeon Gaya. Additionally, they collected aerial photographs of Changdong from the City Hall of Seoul and childhood photos from senior residents in Changdong. Lastly, KIM insook and KIM Myongkwon delivered old childhood memories and the history of Changdong to present day children for them to experience/participate in a directed photo shoot in which they were to imagine themselves as how their elders once lived. 



추억의 시간표

예나 지금이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경험하며 지역의 중심에 위치한 공간인 '학교'. <예술+마을만들기 프로젝트>는 학교에 관한 기억을 공유하는 예술 활동을 통하여 지역주민들의 세대 간의 교류를 이루게 하는 것을 핵심적인 목적으로 하며, 한국에 이주하며 10년째 창작활동 중인 김인숙, 일본에서 10년 동안 마치즈쿠리(마을만들기) 기술사로 활동한 김명권 부부가 공동기획 한 첫 프로젝트이다.

본 프로젝트에서는 창동 지역에 사는 초등학생들에게 옛 소년들의 기억을 넘겨주는 <추억의 시간표> 워크샵을 진행하였다. 창동창작스튜디오 부근의 창2,3동은 약 40년 전부터 주택가가 형성된 동네이다. 김인숙, 김명권이 창동에 주목한 이유는 급격히 발전한 서울이라는 대도시에서 80년대 모습을 들여다 볼 수 있는 동네이기 때문이다. 부부는 지역에서 가장 오래 된 42년의 역사를 지닌 서울신창초등학교에 협조를 요청하여 약 100명의 소년들을 대상으로 4주 동안 워크샵을 개최하였다. <추억의 시간표> 워크샵은 김인숙, 김명권과 함께 배진희, 정윤기, 이진원, 박은지, 배민경 작가와 프로젝트 코디네이터를 맡은 현가야가 진행하였으며, 워크샵 사전에 서울시청에서 찾아낸 창동지역 항공사진과 창동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들로부터 자신과 자녀들의 소년기와 관련된 앨범사진 및 에피소드를 수집하여 옛 소년들의 기억과 창동의 역사를 소년들에게 전달한 후, 각자가 상상하는 옛 소년들의 모습으로 변신해 연출사진촬영을 경험하게 하였다.


KIM insook, ContinuousWay, "ChaeckBo-graphy 1979-2013", Digital_C_print

Present day children found old places in the school building and took pictures with those in the background. They took pictures with and interviewed mothers of children that grew up after the Korean War that attended the school. Through these processes, present day children realized that their elders' childhoods were in a continuous line with their own rather than unrelated beings. They also felt an affinity for senior residents and their parents after they saw old photographs of how they once were school children too. Such community and an attachment to people are connected to the essence of making a village that residents try to make better and take a great care to create a village environment.

"An affectionate for society" is very "urban planning". In 1948 when there wasn't a term for urban planning, Machizukuri(making a village), in Japan where it tried to rebuild after the war, a prominent urban planner, Ishikawa Hideaki who proposed regional planning said those words. The key of KIM insook and KIM Myongkwon's <Arts + Project for making the village>, is the communication between generations to make an opportunity for present day children to discover their appreciation and love for their hometown through the senior residents in Changdong. The workshop was an opportunity that made present day children to be attached to their town and school.  After the workshop, the children came to cherish and be proud of their town and school.  

Through the workshop, KIM insook and KIM Myongkwon realized the regrettable fact that children, who are living in modern society, don't inherit the pride and love for their hometown from earlier generations.  And, this situation can be defined as the side effect of modernization of society that is changing rapidly for economic development. This side effect, that is standardized urban formation, also occurred in Japan because of urban development that made economic development priority. Therefore, in order to cope with this side effect, we are positively introducing the idea of Machizukuri(making a village), which finds and solves the regional problems itself. KIM insook and KIM Myongkwon attempted this project in Changdong where they leave room for development, wishing, through artistic activities, we could contribute a little bit to make an opportunity for making a characterful village.  

KIM insook and KIM Myongkwon hop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improve the village, leading interaction between new discovery which present day children found in traces of their old town and new understanding which senior residents found in contemporary school.  

소년들은 교내에서 오래된 공간을 찾아 그곳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도 했고 앨범사진에 등장하는 옛 소년들의 어머님들, 현재 학부모가 된 졸업생선배들을 학교에서 만나 함께 사진을 찍고 소년기의 기억을 직접 인터뷰하기도 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옛 소년들이 자신들과 무관한 존재가 아니라 하나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다는 것을 깨달았으며, 동네 어르신들과 자기 부모님들이 자신처럼 학교생활을 보낸 사진을 보고 친근감을 느끼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동네와 사람들에 대한 애착은 자신의 동네를 보다 좋은 곳으로 만들고 아끼고자 하는 마을만들기의 근원으로 이어진다.

 "사회에 대한 애정, 그것이 바로 도시계획이다." 이 말은 마치즈쿠리(마을만들기)라는 도시계획용어가 없었던 1948년 당시, 전후 복구를 하던 일본에서 지역에 정착된 계획을 제창한 저명한 도시계획가 이시카와 히데아키(Ishikawa Hideaki)가 한 말이다. 김인숙·김명권<예술+마을만들기 프로젝트>의 핵심인 세대 간의 교류 또한 창동지역에 거주하는 어른들이 소년들에게 지역에 대한 애정을 계승하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었다. 워크샵은 소년들에게 자기 동네와 모교에 애착을 가지게 만드는 기회가 되었으며, 워크샵 후 소년들은 자신이 사는 동네와 모교를 소중히 여기며 자랑스러워하게 되었다.

워크샵을 통하여 현대사회에 사는 소년들이 이 자랑스러움과 애착을 대를 이어 계승하지 못하고 있다는 안타까운 사실을 알게 되었으며, 이 상황은 경제적 발전을 위하여 급격히 변화하는 사회 현대화의 부작용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일본 또한 경제적 발전을 우선으로 한 도시개발로 인하여 획일적인 도시가 형성되는 부작용이 발생하였다. 이 부작용에 대처하기 위하여 지역의 문제점을 스스로 발견하고 스스로 해결하려는 마치즈쿠리(마을만들기)개념을 적극적으로 도입 중이다. 김인숙, 김명권은 개발의 여지가 남아 있은 창동지역에서 예술 활동을 통하여 개성 있는 마을만들기의 계기를 만드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기를 기원하며 프로젝트를 시도하였다.

소년들이 옛날 동네모습에서 얻은 새로운 발견, 어른들이 현재 학교에서 얻는 재인식, 이것이 상호작용을 이루며 보다 좋은 마을만들기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20130509_15_ContimuousWay_Interplay_IMG_9706.jpg

 KIM insook, ContinuousWay, "Inter-play 2013", Digital_C_print



Continuous Way

This exhibition led local residents of various generations to come together actively in the process of creating various works. 

With present day children who met through the workshop <Schedules of Memories>, KIM insook took pictures of old traces of the town and visiting streets in Changdong after school. Children, who were first bashful about walking along the streets with unfamiliar book wrappers, rubber shoes, hair in two braids, and a skirt, became gradually accustomed to their figures and the camera. And, we started shooting, meeting with the senior residents of the city who were pleased to the appearance of such present day children.   


소년들이 소년들에게 

이번 전시는 작품 제작 과정에서 다양한 세대의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였다.

김인숙은 <추억의 시간표> 워크샵을 통하여 만난 소년들과 함께 매일 방과 후 창동 길거리를 탐색하며 동네의 옛 모습을 사진에 담았다. 처음엔 낯선 책보와 고무신, 양 갈래머리와 치마모습으로 걸어 다니기를 쑥스러워했던 소년들은 점차 자신의 모습과 카메라에 익숙해졌고 그러한 소년들의 모습을 반가워하는 옛 소년들을 만나면서 촬영 작업에 임하였다.


20130509_01_KIMinsook_KIMmyongkwon_ContinuousWay_Stacking hours2013_ Installation.jpg

 KIM insook KIM myongkwon, ContinuousWay "Stacking hours2013", Installation


If you enter the exhibition, you might see the image of present day children moving desks and chairs and a mountain of desks and chairs. And then, you appreciate < Virtuous Talk> that conveys stories which senior residents that once lived their childhood after the Korean War, talk to present day children. Looking at <Stacking Hours>, an installation which piled up memories of 'school' ranging from old childhood to the present where today's children interacts with senior residents who were once children. Across of a mountain of desks and chairs, <ChaeckBo-graphy>, photos of present day children who walked around the town tying a book cloth and with senior residents are installed. And, <Inter-play>, pictures that portrays the interaction between senior residents and present day children in the school, and <Interchanging>, an installation work that represents the workshop <Schedules of Memories> by exhibiting workbooks of about 200 pages are continuously displayed. Finally, <Continuous Way - Report and Analysis>, the book which includes urban analysis of Chang 2,3 Dong and puts together data of this exhibition, is installed. <Continuous Way - Report and Analysis> is supposed to be re-edited during this exhibition and completed as <Continuous Way - Final Report> at the end of this exhibition. We believe that this exhibition will show how 'new understanding = affection related to the town' of present day children and senior residents is represented and how audiences respond to it.

전시장에 들어서면 책걸상을 나르는 소년들의 영상과 책걸상 산더미가 보일 것이다. 옛 소년들로부터 현재 소년들에 이르기까지 많은 이들의 '학교'에 대한 기억을 소년들과 함께 쌓아 올린 설치 작품 <Stacking hours>를 바라보면서, 옛 소년이 소년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Virtuous talk(덕담)>을 감상한다. 책걸상 산 너머에는 책보를 메고 동네를 걸어 다닌 소년들과 옛 소년들의 앨범사진이 함께 설치되고(<ChaeckBo-graphy>), 옛 소년들과 소년들이 학교 안에서 함께 지내는 모습을 연출한 사진 작품 <Inter-play>, 200장의 학습지를 전시하여 <추억의 시간표> 워크샵을 표현한 설치 작품 <Interchanging>으로 이어진다. 마지막으로 창2,3동 지역의 도시 분석과 이번 전시를 총괄하는 책자인 <소년들이 소년들에게 - 보고서''>이 설치된다. 보고서''은 전시기간 중에 재구성되어 전시가 끝나는 시점에서 <소년들이 소년들에게 - 보고서>로 완성될 예정이다. 소년들과 옛 소년들의 동네에 대한 '재인식=애정'이 어떻게 표현되었으며 어떤 반응을 불러일으키는지 들여다볼 수 있는 전시가 되리라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