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exhibition of Ha Jung-woong collection, Seoul Museum of Art, 30 Apr. - 26 May 2013

20130430_SeMA0007.JPG

information of exhibition

 

 

Background to the Nationwide Municipal Museum of Art Network 

The Seoul Museum of Art will hold an exhibition titled The National Network of Municipal Art Museums Special Exhibition of Ha Jung-woong Collection "Art of Prayers" - Progressive Art in the Turbulent Era - Focusing on the Korean Japanese Artists in 2013 as part of the Nationwide Municipal Museums of Art Network project, which was planned during the 1st meeting with the directors of municipal museums of art in response to the need for various exchange projects and exhibitions to strengthen the functions of public museums of art. As part of the first project, eight museums of art, including the Seoul Museum of Art, will hold special exhibition tours. This exhibition will evoke fruitful interpretations of the Ha Jung-woong collection, which belongs to five municipal museums, including the Gwangju Museum of Art, by allowing each museum to reorganize their exhibition. This project is largely based on exchange and collaboration between the various museums of the network, and has great significance in that it aims to open up communication between the researchers of the museums. This network project will help re-establish the role and status of public museums of art and exercise considerable influence on the construction of infrastructure, including the re-organization of the museum system and the professional workforce. This project will be carried out every year. As part of another project of the network, the Jeonbuk Museum of Art is planning to hold New & Now: SeMA's New Acquisitions 2012, an exhibition of the Seoul Museum of Art's new collection of installation works and sculptures, in May. 

전국시도립미술관네트워크 사업 개최 배경 

2013
년 서울시립미술관은 "전국 시도립 미술관 네트워크" 사업의 일환으로 <하정웅컬렉션 특선전 기도의 미술 - 격동기의 혁신예술: 재일작가 중심으로>전을 개최한다. 본 사업은 지난해 제1회 시도립미술관장회의에서 전시 뿐 아니라 공공미술관으로서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교류사업의 필요성을 공감하며 마련되었다.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서울시립미술관을 포함한 8개 미술관이 특별순회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광주시립미술관 등 5개의 시도립 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하정웅컬렉션>을 활용하여 각 미술관별로 전시를 재구성함으로서 컬렉션의 풍요로운 해석을 이끌어낸다. 협업과 교류를 기반으로 한 이 사업은 각 미술관 학예연구사들 간의 소통의 통로를 연다는 커다란 의미를 지닌다. 네트워크 사업은 향후 공공미술관의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고 미술관 제도와 전문인력의 직제 등 인프라 구축에까지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기대하며 매년 진행될 계획이다. 네트워크 사업의 다음 프로젝트로는 전북도립미술관에서 개최하는 서울시립미술관의 2012 신소장 설치/조각작품전 <New & Now: 서울시립미술관 2012 신소장작품>을 추진중으로 다음달 5월 개막 예정이다. 

国市道立美術館ネットワ事業開催背景 

2013
、ソウル市立美術館は「国市道立美術館ネットワク」事業一環として、<河正雄(ジョンウン)コレクション特選展りの美術激動期革新芸術在日韓国人作家中心に~」>開催する。本事業は、昨年1回市道立美術館長会議で、展示だけでなく公共美術館としての力量めることができる交流事業必要性共感し、けられた。今回展示はその最初のプロジェクトで、ソウル市立美術館8つの美術館特別巡回展示い、光州市立美術館など5つの市道立美術館している<河正雄コレクション>活用し、各美術館別展示再構成することにより、コレクションのかなをもたらす。コラボレションと交流をベスにしたこの事業は、各美術館学芸員同士のコミュニケション通路くというきな意味つ。ネットワ事業は、今後公共美術館役割地位再確立し、美術館制度専門人材職制などインフラの構築にまで影響力行使することを期待し、毎年行われる予定である。ネットワ事業のプロジェクトには、全北道立美術館開催されるソウル市立美術館2012年新所長インスタレション/彫刻作品展NewNow:ソウル市立美術館2012新所蔵作品」を推進中であり、5開幕する予定だ。 


The first special exhibition tour is to be held at the Seoul Museum of Art 
Progressive Art in the Turbulent Era - Focusing on the Korean Japanese Artists 

The Seoul Museum of Art's exhibition titled Special Exhibition of Ha Jung-woong Collection "Art of Prayers" will show aspects of the early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 and Japan from the perspectives of both Korean-Japanese and Japanese artists. The exhibition will be held for 27 days under the title Progressive Art in the Turbulent Era - Focusing on the Korean Japanese Artists. In relation with this exhibition, seminars will be held on May 15 (Wed) at the SeMA Hall under such titles as 'Exploring New Directions for the Network Project'; 'The Use of the Collections of Museums of Art'; and 'The Value and Significance of the Ha Jung-woong Collection'. The exhibition has been conceived to shed light on Korean-Japanese artists who have generally been neglected in the history of Korean and Japanese art. It will focus on works of realism, excluding mono paintings, and take a look at life during the historically turbulent period from the viewpoint of ethnic minorities, and particularly that of Japanese artists and Korean-Japanese artists. The Ha Jung-woong collection, which is possessed collectively by the Gwangju, Busan, Daejeon, Pohang, and Jeonbuk Museums of Art, mainly consists of works which emphasize the social participatory function of art. His collection will provide a great opportunity for visitors to see the memorable heritage of that time through works left by Japanese artists who had sound awareness of history, as well as artists of the Korean diaspora during that period. 

 

첫 번째 하정웅컬렉션 특선전 순회지, 서울시립미술관 
<
격동기의 혁신예술: 재일작가 중심으로> 

이번 서울시립미술관 <하정웅컬렉션 특선전 기도의 미술>전은 한국과 일본의 질곡의 근현대사를 배경으로 재일작가와 일본작가들이 바라본 시대상황을 살펴보는 전시이다. <격동기의 혁신예술: 재일작가 중심으로>이라는 전시 타이틀로 총 27일간 진행된다. 또한 기간 중 전시와 연계하여 '네트워크 사업의 방향 모색','미술관컬렉션 활용방안', '하정웅컬렉션의 가치와 의의' 그리고 전시 주제 등을 내용으로 5 15() SeMA홀에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 전시는 한국과 일본 미술사의 흐름에서 그간 소외되었던 재일작가를 조명하고 모노화를 제외한 리얼리즘 작품을 중심으로 교포작가와 일본작가, 즉 소수자의 시선으로 당시 삶의 풍경을 되돌아보는 전시이다. 광주, 부산, 대전, 포항시립 및 전북도립미술관이 보유하고 있는 하정웅 컬렉션은 미술의 사회 참여 기능을 강조한 작품들이 주류를 이룬다. 격동기에 디아스포라 작가들과 건강한 시대의식을 지닌 일본작가들이 남긴 기록으로 당대 기억의 유산을 되찾아 볼 수 있는 기회이다. 


1回河正雄コレクション特選展巡回地、ソウル市立美術館 
激動期革新芸術在日韓国人作家中心に」 

今回のソウル市立美術館<河正雄コレクション特選展りの美術>は、日本桎梏近現代史背景に、在日韓国人作家日本作家による時代状況られる展示で、「激動期革新芸術在日韓国人作家中心に」というタイトルで27日間行われる。また、期間中には展示連携した「ネットワ事業方向性模索」、「美術館コレクションの活用方案」、「河正雄コレクションの価値意義」、そして展示マなどを内容としたセミナ515()SeMAルで開催する。この展示は、日本美術史れから、これまで疎外されてきた在日韓国人作家にスポットライトをて、モノクロ以外のリアリズム作品中心に、在日韓国人作家日本人作家、つまり数者目線から当時生活風景展示だ。光州釜山大田浦項市立および全北道立美術館保有している河正雄コレクションは、美術会参加強調した作品主流をなす。激動時代にディアスポラ作家健康的時代意識った日本人作家したから、当時記憶遺産すことができるである。 


Traces of History, Legacy of Memories 


The exhibition titled Progressive Art in the Turbulent Era to be held at the Seoul Museum of Art will present some 100 works by 11 artists selected from among the works of the Ha Jung-woong collection belonging to the Gwangju Museum of Art. It consists of two sections. The first section, Traces of History, will consist of works that record and report aspects of human life during the early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 and Japan; while the second section, Legacy of Memories, will highlight the social function of art from the perspectives of ethnic minorities (including Koreans) that live in Japan. Traces of History, which are footsteps left behind by human life, influence our present consciousness as a heritage of abiding memories rather than disappearing among our buried memories. The themes and contents of the works are inseparable from the main issues of human life. 

By exhibiting works by Japanese artists and Korean-Japanese artists who lived through a turbulent period of history, this exhibition will provide an opportunity for visitors to see a different viewpoint of the time shared by Japanese artists and Korean-Japanese artists, which characterizes the Ha Jung-woong collection. The first section, Traces of History, consists of photos of the dancer Choi Seung-Hee; Hanaoka Story, a collaborative work by three Japanese artists, namely, Nii Hiroharu, Takidaira Jiro, and Maki Daisuke; and lithographic works by Tomiyama Taeko. The second section, Legacy of Memories, exhibits works by Kwak Duck-jun, Kim In-sook, Song Young-ok, Chun Hwa-hwang, and Cho Yang-gyu, who portrayed the life of that time from realistic trends. Visitors to the exhibition will be able to see how artists strove to offer a window into their own era, and implicitly expressed the politics, economy, society, and culture of the time in their works. 



역사의 흔적, 그리고 기억의 유산 

이번 서울시립미술관의 <격동기의 혁신예술>전에는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하정웅컬렉션 중 11작가의 100여 점의 작품이 출품된다. 전시는 두 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한국과 일본 근현대사 속에서 시대와 인간의 삶을 기록하고 고발하는 작품들로 구성된 <역사의 흔적>, 다음으로 재일교포들, 소수자의 시선으로 미술의 사회적 기능을 부각시킨 <기억의 유산>이다. 인간 삶의 궤적이 만들어내는 역사의 흔적들은 과거의 기억으로 사라지기보다는 기억의 유산으로 현재의 의식을 지배한다. 작품의 주제와 내용은 인간 삶의 문제는 분리될 수 없으며 밀접하게 연관된다. 

하정웅선생의 자화상이자 질곡의 역사를 살아온 재일교포와 일본 작가의 작품으로 하정웅컬렉션의 특성을 집약한 재일작가와 일본작가들이 공유한 시대정신을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전시이다. 첫 번째 섹션 <역사의 흔적>의 경우, 무용수 최승희의 사진, 니이 히로하루, 타키다이라 지로, 마키 다이수케 일본 작가 3인의 공동작업인 <하나오카이야기>, 도미야마 다에코의 판화작업 등을 소개한다. 다음 섹션 <기억의 유산>은 당대의 삶을 각기 다양한 리얼리즘 경향으로 선보인 곽덕준, 김인숙, 송영옥, 전화황, 조양규 등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본 전시는 과거부터 오늘날까지 한 시대에 속한 구성원으로서 예술가가 미술이라는 수단으로 시대의 창 역할을 하며 동시대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함축하고 있음을 여실히 드러냄을 상기시킨다. 


歴史痕跡、そして記憶遺産 
今回のソウル市立美術館の「激動期革新芸術には、光州市立美術館している河正雄コレクションのうち、11作家による100作品出品される。展示2つのセクションで構成され、日本近現代史で、時代人間生活してする作品構成された「歴史痕跡」、在日同胞数者視線から美術会的機能浮上させた「記憶遺産」である。人間生活軌跡歴史痕跡は、過去記憶としてえるというよりも、記憶遺産として現在意識支配する。作品のテマと内容は、人間生活問題分離できず、密接関係している。 

本展示は、河正雄画像であり桎梏歴史きてきた在日韓国人日本人作家作品で、河正雄コレクションの特性集約した在日韓国人作家日本人作家共有した時代精神一堂鑑賞することができる展示だ。最初のセクション「歴史痕跡」の場合舞踊家崔承喜(チェスンヒ)写真新居広治滝平二郎牧大介3共同作業である「花岡ものがたり」、富山妙子画作業などを紹介する。のセクション「記憶遺産」では、現代生活をそれぞれなリアリズム傾向せてくれる郭德俊(クァクドクチュン)金仁淑(キムインスク)宋英玉(ソンヨンオク)全和凰(チョンファファン)曺良奎(チョヤンギュ)などの作家参加する。この展示は、過去から現在までのひとつの時代一員として、芸術家美術という手段時代として機能し、同時代政治経済文化んでいることを露呈するということをこさせてくれる